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현대 HCN 부산방송

  • 로그인
  • 회원가입
  • 회사소개
  • ENGLISH
전체메뉴 열기 전체메뉴 열기

정치/행정

지역방송국의 정치/행정 뉴스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꽃을 든 장애인 꿈을 배달합니다

공이철 기자2020.06.19
[앵커멘트]
장애인직업재활시설하면 문뜩 떠오르는 장면.
바로 단순 반복되는 지루한 근무 모습일 겁니다.
하지만 장애인들이 늘 환한 모습으로 자립교육에 참여하고
그들의 만든 노력의 결과물이 지역을 보다 아름답게 바꾸고
있다면 어떨까요? 그 현장을 공이철기자가 찾았습니다.

=========================================
평일 오전 10시.
동래구 사직동 한 장애인직업재활시설에서는
장애인들의 손길이 분주합니다.

시설 한편에 보관된 꽃송이들을 한곳에 모아
늘 해왔던 일처럼 차근차근 잎사귀를 정리합니다.

이제는 누구의 도움 없이 스스로 자신이 맡은 업무를
마무리할 수 있습니다.

이곳 직업재활시설은 지난해 12월 중증장애인 생산품 시설로
인증받은 후 꽃과 식물을 통해 장애인들의 자립교육을 펼치고
있습니다.

인터뷰>김혜린/신라직업재활시설 플로리스트
"원예를 통한 자립교육의 특별함은 스스로가 살아있는 생명을 돌보고 그 식물을 담당하므로써 내가 이 식물을 돌보지 않으면 안 된다는 책임감과 자신감이 생깁니다. 그리고 이렇게 돌 본 식물들을 고객에게 전달하는 과정에서 보람을 느끼는 것입니다."

일반인보다 꽃을 다듬고 배양토를 만드는 시간은 오래 걸리지만
진지함은 누구 못지않습니다.

서툰 가위질에도 멋진 결과물을 만들어냅니다.

인터뷰>박문수 / 금정구 서동
"재미있고 기분이 좋으며 너무 좋습니다. 그리고 저희 꽃을 많이 팔아주시면 아주 기분 좋은 바람일 것입니다."

인터뷰>김기범 / 금정구 장전동
"꽃 화분 만드는 일을 하고요. 꽃배달하고 선물하고 싶어요."

장애인 자립교육 재료로 선택된 꽃과 식물들.

SU>공이철기자 '이렇게 장애인들의 손으로 만들어진 꽃다발은
그들의 작은 꿈이 담겨 지역 곳곳으로 배달될 준비를 마칩니다.'

이들이 만든 꽃다발과 엽서 등은 부산지역 관공서와 공공기관
에 납품됩니다.

매월 판매량이 늘어간다면 작업에 참여한 장애인들에게도
사회적. 경제적 자립 지원의 밑거름이 될 전망입니다.

인터뷰>정미주/신라직업재활시설 원장
"장애인 근로자들의 개별의 직업재활 그리고 사회적. 경제적 자립을 위해서 개인의 강점을 활용한 직업재활훈련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특히 원예팀에서는 보호자들의 욕구를 반영하고 또 근로자들이 직접 생산하고 판매할 수 있는 장애인 근로자들이 원예팀으로 진행하고 있습니다."

중증 성인장애인들이 만든 핸드메이드 꽃다발.

하루 3시간씩 매일 그들이 꽃과 식물을 통해 만든 결과물에는
순수한 그들의 마음도 담겼습니다.HCN뉴스 공이철입니다.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