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현대 HCN 부산방송

  • 로그인
  • 회원가입
  • 회사소개
  • ENGLISH
전체메뉴 열기 전체메뉴 열기

경제/사회

지역방송국의 경제/사회 뉴스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초고령사회 진입 부산…'대안가족' 활성화 추진

박인배 기자2021.02.03
[앵커멘트]
고령화와 가족 해체 등
사회적 문제가 날로 심해지고 있습니다.
부산은 오는 8월, 초고령사회로 진입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는데요.
노인이 단순한 지원 대상 아니라
우리사회 주체로서 활동할 수 있도록 하는 '대안가족'이
해결책으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박인배 기자입니다.

=========================================
고령화와 1인 가구 증가로 인한
가족 해체와 같은 사회적 문제가
날로 커지고 있는 부산.

2020년 6월 기준,
부산의 노인 인구 64만명 중
독거노인은 18만명으로
28.4%를 차지했습니다.

이 중 사회안전망 안에서 보호를 받고 있는 독거노인은
단 6만9천명.

기초연금 수령률과
노인빈곤율 등을 감안할 때
최소 4만5천 명 이상이
보호 사각지대에 놓인 것으로 추정됩니다.

동남지방통계청 인구 추계에 따르면
오는 8월에는
고령인구 비율이 20%를 넘어서는
초고령사회로의 진입이 예상됩니다.

이런 상황에 부산시의회는
홀로 사는 노인의 복지를 위한 조례 개정안을 통과시켰습니다.

지난 2018년부터 추진하고 있는
'고령자 대안가족 자활공동체 사업'의
법적 근거를 명시하고
관련 사업을 확대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데,

고독사 예방을 목적으로
개금3동에서 시작한 '대안가족'을 부산시 전역으로 확대 시행한다는 겁니다.

인터뷰> 박민성 / 부산시의회 의원
"그동안 우리사회의 가족에 대한 관점을 혈연 중심이 아니라 공동체의 관점, 식구의 관점으로 넓게 사회적 가족의 개념으로 변화해야 한다는 관점에서 조례를 개정했습니다."

함께 생활하는 사회적 공동체로서
삶의 활력을 불어넣어
고독사를 예방하는 효과를 내고 있는 대안가족.

의회는
대안가족이 향후 고독사와 노인빈곤 등
사회적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더불어, 사회를 유지하는
새로운 공동체 개념으로
자리잡게 한다는 겁니다.

이를 위해
부산시의 커뮤니티케어 정책과 연계해
사업을 확대할 계획입니다.

인터뷰> 박민성 / 부산시의회 의원
"이번 조례 개정은 사업의 근거를 마련하는 형태의 조례이고요. 4월쯤에 (대안가족) 센터를 설립할 수 있는 근거, 직접적으로 사업들을 추진할 수 있는 주체를 만드는 형태의 조례는 별도로 만들 예정입니다."

초고령사회를 앞둔 부산,
고령친화도시로 가기 위한 새로운 대안이 어떻게 자리잡을 지 관심이 모아집니다.
HCN 뉴스, 박인배입니다.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