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현대 HCN 부산방송

  • 로그인
  • 회원가입
  • 회사소개
  • ENGLISH
전체메뉴 열기 전체메뉴 열기

정치/행정

지역방송국의 정치/행정 뉴스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01 자유한국당 이주환 예비후보 '정책간담회' 개최

최현광 기자2020.01.14
[앵커멘트]
21대 총선을 앞두고
각 후보들의 경쟁이 본격 시작됐습니다.

자유한국당 이주환 예비후보가 14일 정책 간담회를 열고
주민들에게 각종 공약을 제시했는데,
후보들 간 경쟁구도와 함께
공약과 비전을 중심으로 한 진검 승부가 시작됐습니다.
최현광기자의 보돕니다.


=========================================
제21대 총선이
90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지역 원외 위원장들의 행보도
빨라졌습니다.

자유한국당 연제구 당협위원장인
이주환 예비후보는
14일 정책 간담회를 열고
지역주민과 비전을 공유했습니다.

연제구를 4개 권역으로 나눠
각 동별 특성을 반영한 공약을 제시한 겁니다.

이주환 예비후보는
현 정권이 경기침체의 주범이라며
연제구 상권 부흥을
최우선 공약으로 내세웠습니다.

황령산과 배산, 온천천을 아우르는
둘레길을 조성해
찾아오는 연제구를 만들겠다고 밝혔습니다.

SYNC> 이주환 / 21대 총선 연제구 예비후보(자유한국당)
"길 옆에는 항상 상권이 발전하게 됩니다. 길이 제대로 발전이 되면. 그런데 이 길이 차만 다니고 막히고 어지러운 길이 되면 사람들이 살 수가 없겠죠."

도시개발 분야에 몸 담았던
이력을 바탕으로
굵직굵직한 사업도 제시했습니다.

여기에는 황령 제3터널 추진과
연산 3,6동의 도시재생 뉴딜사업,
기존 노후빌라를 매입해
행복주택으로 탈바꿈 하는 정책 등이 포함됐습니다.

장애인과 임산부 등
사회적 약자를 배려한
열린 관광지를 조성해
소외받는 이들이 없는 도시 조성을 약속하기도 했습니다.

SYNC> 이주환 / 21대 총선 연제구 예비후보(자유한국당)
"장애인들이나 임산부나 노인분들이 장애물 없이, 턱 없이 지나갈 수 있고 편안하게 지나갈 수 있다면 그만큼 다른 사람들이 찾아오고 싶은 동네로 변모 하리라고 생각을 합니다."

무엇보다 정비된 보수통합을 이끌어
지역에 더 깊이 스며들겠다는
포부도 함께 밝혔습니다.

인터뷰> 이주환 / 21대 총선 연제구 예비후보(자유한국당)
"정치로 인해서 국민이 불편을 겪을 수는 없지 않습니까. 그래서 정도로 갈 수 있고 국민을 위한 기본적인 정치를 할 수 있는 그런 활동들을 대변인으로서도 하고 있습니다."

연제구에서는 최초로 시행된
원외 위원장의 정책간담회.

지역 정가에서는
공약과 비전을 앞세운 건강한 경쟁구도를 형성하는 만큼
이들의 행보에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HCN뉴스 최현광입니다.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