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현대 HCN 부산방송

  • 로그인
  • 회원가입
  • 회사소개
  • ENGLISH
전체메뉴 열기 전체메뉴 열기

경제/사회

지역방송국의 경제/사회 뉴스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주민이 만드는 '도시재생'

박인배 기자2020.07.15
[앵커멘트]
동래구 온천장에서는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한창입니다. 주민 참여가 무엇보다 중요할텐데, 최근 '온천장 도시재생대학'이 문을 열었습니다. 주민들의 다양한 아이디어가 기대됩니다. 보도에 박인배 기자입니다.

=========================================
주민들이 생각하는 동래온천은

신라시대부터 내려오는 오랜 역사를 자랑하고,

학의 다리가 나았다는 백학 전설이 있는 신비로운 곳.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한창인 온천장.
주민 커뮤니티 구축을 위한 도시재생대학 수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주민들은 도시재생대학에서
온천장 활성화를 위한 아이디어 개발에 열중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박주현 / 온천장 도시재생 코디네이터
"온천장 도시재생 수업은 도시재생 사업의 소프트웨어 사업으로 진행되고 있는데요. 주민들이 도시재생에 대한 역량을 키워서 온천장만의 브랜드나 상품을 기획하는 데에도 주민들이 직접 아이디어를 낼 수 있도록 참여를 유도하고 좀 더 애착을 가질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온천장의 브랜드 로고를 만드는 디자인 수업.

아이디어는 다양해도
침체된 온천장을 되살리자는 목표는
모두 같습니다.

인터뷰> 정옥란 / 동래구 온천동
"로고를 만든다는 자체는 온천장을 상징해서 발전시키자는 얘기인데 옛날에는 온천장에서 사람들이 온천을 하고 금강공원으로 밀려오고 갔어요. 그런데 지금은 너무 후퇴돼 있습니다. 그래서 도시재생대학에서 모든 주민과 관이 합해서 다시 살리자고…."

작년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열린
온천장 도시재생대학은
오는 10월까지 답사와 체험활동, 워크숍 등의 프로그램을 진행합니다.

주민들은 이전보다 발전된 프로그램으로
더 참신한 아이디어가 나올 것이라고 기대합니다.

인터뷰> 윤한진 / 동래구 온천동
"우리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해서 300억이라는 예산을 따와서 (도시재생사업을) 진행중이고요. 지금 2기 교육을 하고 있는데 더 좋은 의견이 나와서 온천장이 보다 나은 발전을 할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합니다."

주민이 직접 만드는 도시재생.

도시재생대학을 통해
어떤 아이디어가 탄생할 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HCN 뉴스, 박인배입니다.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