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현대 HCN 부산방송

  • 로그인
  • 회원가입
  • 회사소개
  • ENGLISH
전체메뉴 열기 전체메뉴 열기

경제/사회

지역방송국의 경제/사회 뉴스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부산 휩쓴 '마이삭'…강풍 피해 속출

박인배 기자2020.09.03
[앵커멘트]
3일 새벽 부산은
태풍 '마이삭'의 직격탄을 맞았습니다.
간판이 뜯기고, 정전이 되는 등
강풍으로 인한 피해가 지역 곳곳에서 발생했습니다.
박인배 기자입니다.

=========================================
3일 새벽 부산을 강타한 제9호 태풍 '마이삭'.

부산의 대표 관측지점인 중구 대청동 기준
최대 순간풍속이 초속 35.7m에 달했습니다.

부산지역의 9월 강풍기록 중
역대 4위로 강한 바람입니다.

대표 관측지점은 아니지만
서구 등에서는
최대 순간 풍속 초속 39.2m의 바람이 불기도 했습니다.

인터뷰> 진우혁 / 부산진구 초읍동
"실제로도 오는 길에 가로등이라든가 표지판이 넘어진 게 많이 확인됐거든요. 태어나서 이렇게 강력한 태풍은 처음인 것 같아요. 지금도 영향권이 지났는데도 바람이 많이 세거든요."

인터뷰> 한명옥 / 해운대구 재송동
"마트 내려갔는데 사람이 날릴 정도로 휘청 거리고 여기저기서 물건이 날아다니고 그러더라고요. 혹시나 다칠까 싶어서 조심히 들어갔는데…."

강한 바람을 동반한 '마이삭'은
3일 오전 부산을 빠져나갔지만
곳곳에 흔적을 남겼습니다.

간판은 물론 가로수와 전신주까지 뜯겨 나갔습니다.

건물 외벽이 붕괴되거나
도로의 신호등이 파손되고
주차된 차량이 넘어지기도 했습니다.

인터뷰> 구미선 / 부산소방재난본부 구조구급과
"3일 오전 6시 기준 119 상황실로 접수된 태풍 피해 건수는 총 305건이며 창문이 떨어지고 도로 위로 가로등이 쓰러지는 등 안전조치사항은 298건으로 집계됐습니다."

또, 강풍으로 인한 변압기 폭발 등에 의해
4만 여 가구가 정전되는 사태도 발생했습니다.

물에 빠졌다 구조되거나
사상자가 발생하는 등
인명피해도 잇따랐습니다.

사하구에서는 강풍에 창문이 깨지면서
유리 파편을 맞아 다친 60대 여성이 숨졌고,
고리원전 원자로 4기의 운영이 중단되기도 했습니다.

한편, 제10호 태풍 하이선이
다음 주 초 남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돼
계속된 태풍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HCN 뉴스, 박인배입니다.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