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현대 HCN 부산방송

  • 로그인
  • 회원가입
  • 회사소개
  • ENGLISH
전체메뉴 열기 전체메뉴 열기

경제/사회

지역방송국의 경제/사회 뉴스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부산형 집합금지·제한 업종 지원금 '현장 접수'

박인배 기자2021.02.15
[앵커멘트]
집합금지, 영업제한 업종에 지급되는 '부산형 플러스 지원금'. 지난달 27일부터 온라인 접수를 받고 있는데요. 접수 2주 만에 70% 이상이 신청을 완료했는데 15일부터는 각 지자체가 마련한 센터에서 현장접수도 가능합니다. 박인배 기자입니다.

=========================================
지난달 27일 지급이 시작된 부산형 플러스 지원금.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집합금지, 영업제한 업종에 각각 100만 원, 50만 원씩 지급됩니다.

각 지자체 홈페이지를 통한 온라인 접수로 이미 지원대상의 70% 이상이 신청을 마쳤습니다.

인터뷰> 원석연 / 동래구 일자리경제과장
"집합금지라든지 영업제한 행정명령에 적극적으로 협조해주신 소상공인 위주로 50만 원, 100만 원을 정부 버팀목자금 외에 추가로 부산시에서만 특별히 도움되시라고 지급하는 지원금입니다."

SU> 박인배 기자 / 현대HCN 부산방송
"15일부터는 온라인 접수와 현장 접수를 병행합니다. 동래구의 경우 구청 주차장에 현장접수센터를 설치해 운영하고 있습니다."

현장접수센터는 업무의 혼잡을 막기 위해 출생연도 끝자리를 기준으로 한 요일제로 운영됩니다.

부산형 플러스지원금은 소상공인의 범위에 해당하지 않아 정부의 버팀목자금 혜택을 받지 못한 자영업자에게도 지급됩니다.

또 편의점과 공연장, 결혼식장, 장례식장 등 피해 사각지대에 놓인 4개 업종까지 대상을 확대했습니다.

인터뷰> 정복순/ 식당 운영
"도움 많이 되죠. 감사하죠. (지원금을) 주신다니까 잘 쓰겠습니다. 너무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동래구는 집합금지 업종 1,226곳과 영업제한 업종 7,106곳에 47억8천7백만 원을 지급할 계획입니다. HCN 뉴스, 박인배입니다.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